Webb-TV | Frälsningskandidater NY | Bönesidan | Själavårdssidan NY | Sök | Kontakt
Surfar nu: 525 www.apg29.nu


원하지 않는 - 제 20

원하지 않는

원치 않는 아이로 내 어린 시절의 영웅 이야기의 연속.

내 수업은 내가 Torpa 학교에 갔을 때 내가 가진 내 옛 급우 교실의 조각이었다. 나는 직사각형 건물의 구석에 그대로에 종료하는 동안 그들은 높은 학교 건물의 중간에 끝났다. 기존의 클래스에 도착하기 위해, 나는 긴 복도 중간 이동 한 다음 우회전했다. 내가 그렇게 때로는했다는 것을 일어났다. 

어느 날, 나는 내가 몇 년 전에 학교 촬영과 싸움으로 일어난 사람이었고, 기독교를 만났다. 나는 우리가 이야기하지만 우호적 있었는지 기억하지 않습니다. 메인 우리는 벤치, 학교 사물함에 홈에서 다른 학생들의 군중들 사이에서이 이야기와 재킷은 갑자기 소녀가 나에게 와서 말했다 것입니다 :

"당신이 당신의 기름기 머리를 씻을 수 있도록 집에서 어떤 샤워를하지?" 

나는 충격을 받았다 그리고 무슨 말을 해야할지하지 않았다, 그냥 조용했다. 기독교는 그가 변명 오프 미소하려고 할 때 그가 말을 알고하지 않았다. 소녀는 합의입니다. 나는 그녀가 누구인지 몰랐다, 그러나 그것은 나에게 매우 고통스러운했다. 

내 지방과 기름진 머리카락 고통 때문에 그것은 나를 다치게. 그것의 해결책은, 내가 더 샤워 또는 적어도 더 자주 씻어해야 알았지 만 내 수양 어머니 없었다. 마자 샤워를하거나 내가하지 않았다, 그래서 내 머리를 씻고 싶어한다. 나는 샤워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집에서 고통을 내 기름기 머리 주위를 산책했기 때문에 나는 학교에서 고통을했다. 나는 근심과 나쁜 느낌 내 이미 낮은 자기 존중감에 더욱 불확실하고 우울하게되었다. 

아마 그것은 그녀의 빈약 한 배경 내 수양 어머니 opsykologiska 행동이었다. 그녀는 모든 것을 절약을 배웠습니다. 이 빈곤의 생각은 그녀가 아니라 재정적으로하더라도, 몇 년 동안 그녀와 함께 갈 것입니다. 그녀는 자신이 아무것도하지 않았다 허용되지만 착용 및 헌옷에 대한 갔다. 그녀는 새롭고 신선한 무언가를 살 여유가 이상했다, 그러나 그녀는 결코하지 않았다. 

또는 그녀가 내 양아버지 두려워 그녀의 행동이었다. 나도 몰라,하지만 그녀는 몇 년 동안 상당히 그에 의해 정복되었다. 그는 듣지 않았다 때 그녀는 때때로 우리 아이들에게 그녀의 남편에 대한 아첨하지 않는 것을 말할 것입니다. 

나는 그것에 대해 생각했을 때, 그는 그녀에 대해 결코 같은 것들,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그는 일반 결코 아무것도 말했다. 말도없이, 그는 그의 차에 어디 멀리 갈 수있다. 그는이었다 또는 한 곳에 내 수양 어머니는 몰랐어요. 이 경우 그녀는 우리에게 아이들을 불평하지만, 그에게 직접 말한 적. 나는 그들이 주장 본 적이 있지만,이 동작은 큰 두통 거리였다. 그들 사이의 통신은 완전히 죽은, 그리고 내가 자란 그이 있었다. 당신은 서로 이야기하지 않았다.

내 수양 아버지는 열네 살에서했던 파이프를, 훈제, 그러나 그는 술에 아무 문제가 없었다. 그것은 보드카와 식품 저장실에서 선반에 다른 주류 병 이었지만, 그는 그들로부터 자신을 마신 적이 있지만 한 번에 그는 약간의 술을 제공하는 집에 손님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다시 내 기름기 머리에. 나는이 출몰했지만, 그것을 해결하는 방법을 알고하지 않았다. 그 당시 소년 내가 가진 약간 긴 머리. 그들은 보이지 않는 그래서 난 내 귀를 통해 머리를 원했다. 나는 큰 가진 그들은 분명 빨간색 있었다, 그래서 뒤에 자신의 손가락에서 그들을 때렸다되었다 내 "동지"로 귀를 돌출에 대한 괴롭힘을 한 번 이상했다. 하지만 내 머리는 꽤이 없었다 그래서 기름기와 지방했지만, 아래로 귀 주위에 여윈 추한 걸려 있기 때문이다. 오 내 여윈 머리에 의해 고통 있었는지!

이 가을의 끝을 향해 찬이되었을 때 학교에서 독일의 형제 자매를 시작했다. 소년과 소녀. 그들은 나를 위해 정류장에서 버스에 단계. 내가 그들을 발견으로 그들은 우리 스웨덴보다 조금 다른 옷을 가지고 있었다. 소녀는 긴, 잘 머리띠가 있고, 소년은 날씨가 추워지고 있다고하더라도 반바지했다. 그러나 심지어는 학교 버스에 여윈 기름기 머리 소년 함께 앉아 싶었다. 나는 나에게 옆 좌석이 비어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버스의 뒤쪽에 앉아 기억 해요. 내가 조롱했기 때문에 그들이 MIH와 팀에 오지 않을 것이며, 자신이 괴롭힘을 할 수 있도록했다 생각했다. 

내가 6 학년을 완료 할 때, 나는 형편없는 평가를했다. 나는 그렇게 을러 괴롭힘 때문에 Torpa 학교에서 잘 수행하기 위해 관리하지 않습니다. 내 자신 만의 신발을 누르지 만이 아니었다. 그의 내 괴롭힘에서 벗어날 수 있기 때문에 그들이 조금 더 여유롭게 읽을 경우, 나는 고등학교에서 다른 클래스에 넣어했다. 그리고 그것은 나를 위해 매우 잘 갔다. 나는 수업 시간에 아주 잘 탔고 그것은 나를 괴롭힘 반 친구들 아무도 없었다. 모든 사람들이 일부 사회화하거나 알게되지 않은 경우에도, 친구이었다. 

우리는 또한 시간에 이렇게 일반적 아니었다 클래스의 일부 이민자 있었다. 우리의 나머지, 터키에서 한 그리스에서 한 2 년 이상 나이였다 레바논의 하나. 이 그들과 함께 문제는 결코 그들은 조롱이나 사람. 

나중에 9 학년에서 고등학교에 끝낼 것, 나는 수업 시간에 최고의이었고, 평균 4.7 있었다. 그 때 그들은 학교에서 5 점 척도를했다. 5 위가 최고 동안 하나는 최악이었다.

나를 왕따 그래서 그것을 한 다른 클래스의 학생들이 있었다 내 클래스의 하나가 아니었지만. 스테판 긴 사다리 금발 소년, 나를 괴롭히는 작업에 촬영했다. 주변의 모든 학생들이 그것을들을 수 있었다 그래서 그는 나를 조롱을 외칠 수있다. 그것은 치욕과 당황했다. 그가 그렇게 한 이유를 모르겠어요. 그것은 너무했다. 그것은 내 많은 있었고, 난 그것을 자신을 제시했다. 나는 내가 무엇을 몰랐다 그것을에서 자란 첫 순간부터했다. 

나는 완성 된 고등학교를했다 후, 그는 계속 그가 어디서든 저를 보자 마자 저를 괴롭히는 할 수 있었다. 그가 그렇게 행동 이유를 이해하지 않습니다. 

나는 내 인생 방향의 가난한 감각을 가지고에 있습니다. 학교 주최 체육 대회 후 한 시점에서 그래서 나는 다시 버스가 갈 것이라고 학교가는 길을 찾지 못했습니다. 

내가 길에서 방황 할 때 나는 걷고 내 학교에서 일부 학생들을 만났다. 나는 길을 요청하기로 결정했다. 그들은 내가 모습 손실과 확실주의해야합니다. 거의 즉시 그들은 내가 방법이있을 수 없기 때문에 애타게 나를 괴롭히는하기 시작했다. 그들은 나에게 그들은 또한 학교의 미래에 나에게 전화를했다있는 "림프"라고합니다. 

그러나 그들은 내가 학교에 가져 갈 것 권리 rktingen에서 어쨌든 지적했다. 내가 발견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들이 나를 괴롭 왜 나는 이해할 수 없었다. 나는 거의 그들을 몰랐다. 


원하지 않는 MY SERIAL 따르지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이 시리얼은 이후 어린 시절 내 삶의 이야기입니다. 나는 알몸으로 솔직하게 말해. 많은 나는 이전에 대해 말한 적이 없다. 이야기의 일부 이름은 실제 데이터가 아닙니다.


Publicerades torsdag 1 januari 1970 01:00 | | Permalänk | Kopiera länk | Mejla

5 kommentarer

Per Wed, 06 Feb 2019 23:25:40 +010

Jag vet inte varför han gjorde så

Jag känner igen mig i att vara som en "magnet" och känner hur ondskan manifesteras i olika helt okända människor och liksom automatiskt pendlar in och "ser" sårbara mig.

18 Om världen hatar eder, så betänken att hon har hatat mig förr än eder. 19 Voren I av världen, så älskade ju världen vad henne tillhörde; men eftersom I icke ären av världen, utan av mig haven blivit utvalda och tagna ut ur världen, därför hatar världen eder. 20 Kommen ihåg det ord som jag sade till eder: ’Tjänaren är icke förmer än sin herre.’ Hava de förföljt mig, så skola de ock förfölja eder; hava de hållit mitt ord, så skola de ock hålla edert. 21 Men allt detta skola de göra mot eder för mitt namns skull, eftersom de icke känna honom som har sänt mig. 22 Hade jag icke kommit och talat till dem, så skulle de icke hava haft synd; men nu hava de ingen ursäkt för sin synd. 23 Den som hatar mig, han hatar ock min Fader. 24 Hade jag icke bland dem gjort sådana gärningar, som ingen annan har gjort, så skulle de icke hava haft synd; men nu hava de sett dem, och hava likväl hatat både mig och min Fader. 25 Men det ordet skulle ju fullbordas, som är skrivet i deras lag: ’De hava hatat mig utan sak.’

26 Dock, när Hjälparen kommer, som jag skall sända eder ifrån Fadern, sanningens Ande, som utgår ifrån Fadern, då skall han vittna om mig. 27 Också I kunnen vittna, eftersom I haven varit med mig från begynnelsen.”

Johannes 15:18-27

Det tidigare bibelstycket ger i alla fall mig svaret på varför "de" ser oss som byte.

Ty den kamp vi hava att utkämpa är en kamp icke mot kött och blod, utan mot furstar och väldigheter och världshärskare, som råda här i mörkret, mot ondskans andemakter i himlarymderna.

Efesierbrevet 6:12

Svara


Johanna Thu, 07 Feb 2019 08:14:43 +010

Vilket bra betyg du hade när du slutade 9:an😊. 4,7 det är inte illa det. Skulle du inte ta och plugga vidare, det är aldrig försent att göra det. Du har ju verkligen kapacitet till det.

Svara


Bengt Thu, 07 Feb 2019 12:29:30 +010

Är du också rödhårig Christer ?

Svara


Christer Åberg Thu, 07 Feb 2019 14:45:25 +010

Svar till Bengt.

Nej. Cendrefärgat.

Svara


Bengt Thu, 07 Feb 2019 17:08:15 +010

Jag har inte så mycket hår kvar längre

Men jag blir ju snart 57

Svara


Din kommentar

Första gången du skriver måste ditt namn och mejl godkännas.


Kom ihåg mig?


Prenumera på Youtubekanalen:

Vecka 16, lördag 20 april 2019 kl. 14:35

Jesus söker: Amalia, Amelie!

"Så älskade Gud världen att han utgav sin enfödde Son [Jesus], för att var och en som tror på honom inte ska gå förlorad utan ha evigt liv." - Joh 3:16

"Men så många som tog emot honom [Jesus], åt dem gav han rätt att bli Guds barn, åt dem som tror på hans namn. De som blev födda, inte av blod, inte heller av köttets vilja, inte heller av någon mans vilja, utan av Gud." - Joh 1:12-13

Vill du bli frälst och få alla dina synder förlåtna? Be den här bönen:

- Jesus, jag tar emot dig nu och bekänner dig som min Herre och Frälsare. Jag tror att Gud har uppväckt dig från de döda. Jag ber om förlåtelse för alla mina synder. Tack att jag nu är frälst. Tack att du har förlåtit mig och tack att jag nu är ett Guds barn. Amen.

Tog du emot Jesus i bönen här ovan?
» Ja!


Senaste bönämnet på Bönesidan
lördag 20 april 2019 00:02

Gud låt detta bli en bra helg! Tack!

Aktuella artiklar


Senaste kommentarer


STÖD APG29! Bankkonto: 8169-5,303 725 382-4 | Swish: 070 935 66 96 | Paypal: https://www.paypal.me/apg29

Christer Åberg och dottern Desiré.

Denna bloggsajt är skapad och drivs av evangelisten Christer Åberg, 55 år gammal. Christer Åberg blev frälst då han tog emot Jesus som sin Herre för 35 år sedan. Bloggsajten Apg29 har funnits på nätet sedan 2001, alltså 18 år i år. Christer Åberg är en änkeman sedan 2008. Han har en dotter på 13 år, Desiré, som brukar kallas för "Dessan", och en son i himlen, Joel, som skulle ha varit 11 år om han hade levt idag. Allt detta finns att läsa om i boken Den längsta natten. Christer Åberg drivs av att förkunna om Jesus och hur man blir frälst. Det är därför som denna bloggsajt finns till.

Varsågod! Du får kopiera mina artiklar och publicera på din egen blogg eller hemsida om du länkar till sidan du har hämtat det!

MediaCreeper

Apg29 använder cookies. Cookies är en liten fil som lagras i din dator. Detta går att stänga av i din webbläsare.

TA EMOT JESUS!

↑ Upp